인천서 '메르스 의심' 60대 숨져…이라크 4개월 체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9월 인천공항에서 메르스 감염 예방 안내문이 붙어 있다.
<지난 9월 인천공항에서 메르스 감염 예방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업무차 이라크에서 4개월간 체류한 뒤 최근 귀국한 60대 남성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이다가 숨졌다.

6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8분경 인천시 서구 한 병원에서 건설업자 A(61)씨가 숨졌다. A씨는 7월부터 4개월가량 업무차 이라크에 체류하다가 이달 5일 카타르를 경유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그는 전날 오후 9시께 서구 한 찜질방에 혼자 갔다가 발열과 기침 등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인 뒤 이날 오전 의식을 잃었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