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인도네시아 지진 피해 이재민 의약품 기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동국제약, 인도네시아 지진 피해 이재민 의약품 기증

동국제약은 지진과 해일로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와 라오스 댐 붕괴 지역의 이재민에게 의약품을 전달했다.

현지 구호 단체를 통해 상처치료제 마데카솔을 포함한 일반의약품과 전문의약품, 의약외품 등 총 3억원 상당 물품을 지원했다.

동국제약은 9월 라오스 정부로부터 공식 요청을 받아 라오스 수해 지역 지원사업을 주관하는 안산동산교회 의료지원센터에 물품을 전달했다. 후원 약품은 라오스 댐 붕괴로 인한 최대 피해지역인 싸남싸이 지역의 병원과, 보건소 등으로 보내져 응급의약품으로 사용된다.

이달 1일에는 세 차례 지진과 해일로 큰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 롬복 지역에서 구호 활동을 펼치고 있는 비영리 사단법인 국제 구호 단체 '인터내셔날 에이드 한국본부'(IAK)에도 후원 물품을 전달했다.

동국제약 담당자는 “예상치 못한 재해로 큰 피해를 입은 해당 국가와 도시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면서 후원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여건이 된다면 의약품을 필요로 하는 곳에 지원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