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만에 남북 보건의료 회담 재개...'감염병 예방 방역' 논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1년 만에 남북 보건의료 회담 재개...'감염병 예방 방역' 논의

남과 북이 올해 안에 전염병 정보를 상호 교환하는 시범사업을 한다. 중장기 보건의료협력 사업에 합의했다. 남북이 보건 협력 관련 회담을 연 건 2007년 12월 남북보건의료·환경보호협력분과위원회 이래 11년 만이다.

남북은 7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보건회담을 개최하고 '남북보건분과회담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보건회담에는 남측에서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과 권준욱 복지부 건강정책국장, 김병대 통일부 인도협력국장이 참석했다. 북측에선 박 원장 외에 박동철 보건성 부국장, 박철진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참사가 나왔다.

남북은 전염병 유입과 확산방지를 위한 상호 정보 교환과 대응체계 구축을 논의했다. 남북은 올해 안에 전염병 정보교환 시범 사업을 한다. 전염병 관련 기술협력 등 대책도 세운다. 남북은 결핵과 말라리아 등 전염병 진단과 예방 치료를 협력한다. 남북은 중장기 방역과 보건의료협력 사업을 추진한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정례 협의도 진행한다.

북측 수석대표 박명수 국가위생검열원장은 “수뇌부께서 력사적 평양공동선언에 방역과 의료 사업 강화를 명시한 것은 무병장수하면서 인류 최상 문명을 누리려는 온 겨레의 지향을 반영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남측 수석대표 권덕철 복지부 차관은 “남북이 무병장수할 수 있도록 당국에서 체제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면서 “보건의료 분야는 남북 주민의 생명을 다루기 때문에 다른 분야보다도 여러 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화답했다.

이번 회담은 지난 9월 평양공동선언에 따라 마련됐다. 당시 남북 정상은 전염성 질병의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