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나델라 CEO 만나 "삼성-마이크로소프트 AI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가 마이크로소프트(MS)와 인공지능(AI)·클라우드 분야에 협력한다. MS는 고려대, KAIST와 AI 분야에서 공동 연구한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책임자(CEO)는 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만나 AI, 클라우드 컴퓨팅, 데이터센터, 5G, 소프트웨어 분야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당장 성과가 나올 분야는 클라우드 서비스다. 삼성전자가 MS 클라우드 서비를 위한 반도체·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를 공급하고 MS는 이에 최적화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선보일 전망이다. 나델라 CEO는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도 만났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책임자(CEO)가 7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퓨처 나우 행사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책임자(CEO)가 7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퓨처 나우 행사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나델라 CEO는 7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퓨처 나우 AI 콘퍼런스'에서 “한국기업이 내수에서 생존하고, 글로벌에서 경쟁하려면 장기적 시각과 안목이 필요하다”면서 “기업은 디지털 전략을 갖춰 적재적소에 최신기술을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AI 역량을 탑재한 삼성전자 스마트 에어컨은 애저 기반 클라우드 서비스 '에스넷'으로 에어컨 주변 환경과 온·습도, 사람에 대한 정보를 확인한다”면서 “디지털 리소스를 통해 25% 정도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것은 물론 의료 자산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7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마이크로소프트(MS) 퓨처 나우 행사에서 인사말을 마친 고순동 한국MS 대표(왼쪽)와 사티아 나델라 MS CEO가 악수를 하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7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마이크로소프트(MS) 퓨처 나우 행사에서 인사말을 마친 고순동 한국MS 대표(왼쪽)와 사티아 나델라 MS CEO가 악수를 하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MS는 고려대와 뇌 신호에 기반해 신체를 제어하는 '로봇 팔 컨트롤'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파킨슨병 환자가 생각만으로 신체를 움직이게 지원한다.

MS는 KAIST와 애저 AI 기반 교통 예측과 지역별 교통 수요 제어 프로젝트를 한다.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센서 등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교통량을 확인한다. 구급차 이동이나 응급 시 최적 경로를 제안하는 모델을 개발했다.

나델라 CEO는 “기술 발전 종착점이 AI가 될 것”이라면서 “사용할 수 있는 많은 양의 데이터를 빠른 시간 안에 확보·분석하기 위해 AI 활용이 필수”라고 말했다. 이어 “인프라는 물론 중앙제어장치(CPU), 그래픽제어장치(GPU), 언어능력, 클라우드 등 기술에 인텔리전스를 내재화해 가용성과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MS 클라우드·AI 기술을 활용하는 기업의 성공적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비즈니스 발전을 약속했다. 블록화된 각종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등 MS 기술로 디지털 혁신을 이뤄 기업이 사업목표를 달성하도록 돕는다. AI의 윤리적 활용과 방대한 데이터 보안도 강조했다.

추가 데이터센터 설립 계획도 밝혔다. 나델라 CEO는 국내 두 개 리전 외에 새로운 데이터센터 설립 계획을 재확인했다. 한국MS는 부산 인근에 부지를 확보하고 센터 건립 기초공사 중이다. MS는 서울과 부산에 임대를 통해 리전을 운영한다.

7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마이크로소프트(MS) 퓨처 나우 기조연설 직후 사티아 나델라 MS CEO(왼쪽 뒤)와 고순동 한국MS 대표(오른쪽 뒤)가 엘리베이터를 타고 있다. 박종진기자 truth@
<7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마이크로소프트(MS) 퓨처 나우 기조연설 직후 사티아 나델라 MS CEO(왼쪽 뒤)와 고순동 한국MS 대표(오른쪽 뒤)가 엘리베이터를 타고 있다. 박종진기자 truth@>

이날 콘퍼런스에 앞서 열린 VIP 조찬에는 삼성·LG 등 MS 파트너사와 고객사인 국내 대·중견기업 임원 60여명이 참석해 MS 디지털 혁신에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조찬 행사는 앤드류 피컵 MS 아시아 커뮤니케이션 총괄이 운용체계(OS) 등 컴퓨팅 기술 기반에서 클라우드·AI로 MS 트랜스포메이션 과정을, 에릭 차란 MS 최고아키텍트가 기술 트렌드와 전략을 소개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