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베트남 물시장 진출 중소기업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수자원공사가 물관련 중소기업 베트남 물시장 진출을 돕는다.

싱가포르 시장개척단에 참여한 중소기업 담당자가 해외 바이어에게 자사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자료:한국수자원공사]
<싱가포르 시장개척단에 참여한 중소기업 담당자가 해외 바이어에게 자사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자료:한국수자원공사]>

수자원공사는 국내 중소기업과 '베트남 스마트 물관리 시장개척단'을 구성해 오는 9일까지 호치민시에서 열리는 '비엣 워터 2018'에 참가한다고 7일 밝혔다.

비엣 워터는 베트남 건설부가 주최하는 현지 최대 규모의물산업 박람회로 2009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지난해에는 싱가포르, 일본, 프랑스, 호주 등 38개국 488개 기업이 참가했다.

수자원공사는 박람회 기간 동안 시장개척단과 함께 '스마트 물관리 홍보관'을 운영한다. 홍보관에선 정보통신기술과 사물인터넷 등 스마트 기술이 융합된 제품과 기술 등을 전시한다. 기업별 현장 구매상담 등을 통해 판로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수자원공사는 올해 베트남,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필리핀 등 총 5회에 걸쳐 주요 물산업 행사에 시장개척단을 구성해 참가했다. 33개 중소기업은 수자원공사와 시장개척단에 참여했다.

수자원공사는 시장개척단을 통해 베트남을 비롯한 해외 물시장에 우리기업의 우수한 물관리 역량을 효과적으로 알리고, 중소기업과 해외 잠재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중소기업이 국내외 물산업을 이끄는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