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형 전투체계 뒷받침 '차세대 디지털무전기' 전략화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워리어 플랫폼, 드론봇 전투체계, 아미 타이거 4.0 등 우리 군이 추진하는 미래형 전투체계를 뒷받침할 차세대 디지털무전기(TMMR)가 전력화를 앞두고 있다.

방위사업청은 7일 열린 제115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TMMR 초도양산 계획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TMMR은 아날로그 중심 기존 통신체계를 혁신할 수 있는 '전술용 다대역다기능무전기'다. 전력화 시 대대급 이하 부대 전력증강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디지털무전기(TMMR) 제품 이미지. LIG넥스원 제공
<디지털무전기(TMMR) 제품 이미지. LIG넥스원 제공>

현재 군에서 사용 중인 주력 무전기는 1990년대에 만들어진 아날로그 방식 음성전용 무전기 PRC-999K다. 군은 네트워크 중심으로 변화하는 전장환경에 대비, 2007년부터 국방과학연구소·LIG넥스원과 차기 무전기를 개발했다. 순차적으로 양산과 전력화를 진행한다.

TMMR은 기존 무전기와는 다르게 주파수 대역별 무전기가 구현된 게 아니라 소프트웨어(SW)를 통해 주파수 대역별로 운영할 수 있다. SW 업그레이드를 통한 지속적 성능개선이 가능해 기존 무전기보다 효율성과 경제성도 높다.

데이터 통신과 음성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다양한 형태의 지휘·전술체계 통합 운영과 육〃해〃공을 아우르는 합동작전도 가능해진다. 미래 전장 환경에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TMMR 양산과 전력화가 본격화되면 최근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방산업계 경영실적 안정화와 대규모 고용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업계에서는 TMMR 양산 규모가 1조6000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5500여명의 고용유발 효과도 기대된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