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뉴욕 북미 고위급회담 전격 연기…외교부 "과도한 해석 필요 없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노동당 부위원장과의 북미 고위급 회담이 연기됐다고 7일 밝혔다.

미 국무부는 “서로의 일정이 허락될 때 회담 일정이 다시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우리 외교부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과거에도 예정됐던 회담이 연기된 사례는 종종 있었기 때문에 일희일비할 필요가 없고 과도한 해석을 할 필요도 없다”고 밝혔다.

이번 북미 고위급회담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실무적 성격 회담으로 기대를 모았다. 비핵화를 진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평가받았다.

회담을 하루 앞두고 연기가 결정되면서 또 다시 북미관계와 비핵화 일정이 불투명해졌다. 미국 중간선거 결과 하원에서 민주당에 승리를 거두면서 북미간 관계도 경색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번 연기로 미국과 북한 대화가 단절되는 것은 아니고 미국 외교채널의 고위관리 역시 북미간 소통은 지속되고 있다고 확인했다”면서 “날짜를 잡는데 문제가 생긴 것으로 추측되기 때문에 지금으로서는 상황을 지켜보고, 기다려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북미 고위급회담 일정이 연기된 것과 관련해 미국 측으로부터 미리 연기 소식을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미국 측으로부터 회담 연기에 대해 여러 채널을 통해 사전 통보를 받았다”며 “우리 정부의 입장은 외교부가 전달한 내용과 동일하다”고 전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