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청청기 켜줘" 카카오 스마트홈 플랫폼 '카카오홈'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는 스마트홈 플랫폼 '카카오홈'을 출시하고 사물인터넷(IoT) 사업에 진출한다고 8일 밝혔다.

카카오는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가 적용된 카카오홈 전용앱을 출시, 카카오톡과 카카오미니 및 카카오내비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집안 기기를 제어할 수 있게 지원한다.

카카오홈과 제휴된 기기를 카카오홈앱에 등록하면 별도 절차 없이 카카오 서비스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집 안에서 카카오미니를 통해 “헤이카카오, 안방 조명 켜줘” 한마디로 쉽게 조명을 켤 수 있다. 카카오톡으로 “공기청정기 켜줘”라고 메시지를 보내면 장소에 상관없이 기기 조정이 가능하다. 자동차에서도 카카오내비를 통해 집안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카카오는 이를 위해 건설사, 전자 기기 제조사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 IoT 영역에서 협력하고 있다.

포스코건설과 함께 조명, 난방, 엘리베이터 등 각종 아파트 설비를 카카오홈과 연동해 카카오톡이나 카카오미니로 제어 가능한 단지를 선보였다. 적용되는 아파트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와 더불어 GS건설, IoT 전문기업 코맥스 등과 제휴를 통해 아파트, 빌라, 단독주택 등 주거시설 전반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필립스 등 조명 기기와 코웨이 공기청정기 등 주요 생활 가전업체는 물론 가습기, 스마트플러그,자동 블라인드 등을 생산하는 미로, 브런트, 다원DNS, 나란, 어웨어와 같은 스타트업들과도 제휴를 맺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삼성SDS, 청호나이스, 한샘, 아이오, 고퀄, 매를로랩, HK 네트웍스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도 서비스 연동을 준비 중에 있다.

카카오홈은 챗봇, 스피커봇 등 카카오 i 기술을 파트너들이 자사 제품에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카카오톡과 카카오미니, 카카오내비 등을 통해 손쉽게 제어 가능하도록 돕는다. 향후에는 클라우드, SDK 등 간편한 개발 환경을 지원하는 등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김병학 카카오 AI Lab 총괄 부사장은 “카카오홈은 가정내 기기와 설비를 제어하는 것부터 시작해 이용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사용 패턴을 학습하는 방향으로 고도화 될 것”이라면서 “인공지능 기술로 사용자가 원하는 것을 파악해 조명과 냉난방 등을 자동으로 제공하는 셀프 컨트롤링 홈 수준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홈. 자료=카카오
<카카오홈. 자료=카카오>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