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메가쇼 2018 시즌2'서 사회적경제기업관 운영…취약계층 상생기업 지속성장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이하 SBA)이 취약계층과 동반 상생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의 활로를 지원, 산업 경쟁력 활성화와 취약계층 지원 등 기관 본연의 임무에 충실한다.

SBA 측은 오는 15~18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 2전시장(7~8홀)에서 열리는 '메가쇼 2018 시즌2'에 '사회적 경제기업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메가쇼 2018 시즌2'는 메가쇼가 주최하고 SBA가 후원하는 국내 최대규모 소비재 전시회로서, 우수 중소기업 400여사가 운영하는 700여개 부스를 통해 생활용품·인테리어·주방용품·패션잡화 등 소비재 전품목 제품들을 만날 수 있을 예정이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메가쇼 2018 시즌2' 내 '사회적경제기업관'은 취약계층과 상생하는 '사회적 경제기업'의 유통과 마케팅, 판로개척 등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되는 것으로, 드림메이커 인터내셔널·한지문화·트립티·소이플리 협동조합·아디노 협동조합·메봐닷컴·나래공방 협동조합·나무를 심는 사람들·일자리케어 협동조합·청밀 등 10개사가 참여해 우수 제품과 기술력을 선보이며 소비자와 소통할 예정이다.

SBA는 '사회적경제기업관' 운영을 토대로 이들 기업들을 향한 현장 소비자의 반응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대형유통사 60개사와 구매·수출상담회를 추진하는 등 대형유통망 진출 기회와 실질적인 계약 성사를 통해 기업의 마케팅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SBA는 지난 8월 메가쇼와 공동으로 개최한 'SETEC 메가쇼 2018 시즌2'를 통해 317개 중소기업과 3만5000명의 관람객이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으며, 37개 대형유통사 MD와 122개 중소기업이 함께하는 구매수출 상담회를 통해 225억원의 판매성과를 달성한 바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