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인슐린 글라진 바이오시밀러 '글라지아' 출시…국내 영업 '한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C녹십자, 인슐린 글라진 바이오시밀러 '글라지아' 출시…국내 영업 '한독'

국내 두 번째 인슐린 글라진 바이오시밀러가 나왔다.

GC녹십자는 인도 바이오콘이 개발한 당뇨병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글라지아(인슐린 글라진)'를 출시한다. 이 약은 하루 한 번 주사하는 장기 지속형 인슐린 '란투스'의 복제약이다. 글라지아는 국내 출시에 앞서 유럽과 호주에서도 출시됐다.

글라지아는 란투스 83% 수준인 1만178원으로 약가가 책정됐다. 환자 약가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남궁현 GC녹십자 전무는 “기존 인슐린 제품과 동등성, 안전성을 기반으로 가격경쟁력까지 갖춘 만큼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시리하스 탐베 바이오콘 글로벌 인슐린 사업본부장(수석 부사장)은 “글라지아 한국 출시로 세계 당뇨병 환자 다섯 명 중 한 명에게 제품을 공급하겠다는 미션에 한걸음 다가가게 됐다”고 말했다.

글라지아 국내 마케팅과 영업은 한독이 맡는다. GC녹십자와 한독은 지난 1월 글라지아 프로모션 및 도매 계약을 체결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