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누적 가입자 3년 반만에 1000만명 돌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바일 금융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앱) 토스 누적 가입자가 3년 6개월만에 1000만명을 넘었다.

토스 누적 가입자 3년 반만에 1000만명 돌파

비바리퍼블리카는 11월 기준 등록된 은행·증권사 계좌가 총 1200만개에 달한다고 8일 밝혔다. 누적 송금액은 26조원으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20대가 전체 사용자 45%로 가장 많았다. 30대 21%, 40대 14%, 10대와 50대 이상이 각각 11%, 9%를 차지했다.

토스는 지난 2015년 2월 간편 송금 서비스로 출시돼 첫해 누적 가입자 40만명을 기록했다. 이후 △통합 계좌·카드 조회, 관리 △무료 신용등급 조회 △소액 투자 △보험 조회 등 금융 서비스를 선보였다.

지난해 6월 출시한 부동산 소액투자를 비롯해 펀드 소액, P2P 분산, 해외주식 등 투자 서비스는 빠르게 성장해 누적 투자액 3500억원을 기록했다.

토스는 연내 시중 금융기관과 연계해 적금, 마이너스 통장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앞으로도 사용자가 더 신뢰하고 사랑하는 최고의 금융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