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의원, 암호화폐 분리한“블록체인 기술과 산업 진흥 입법”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이상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특별위원장 겸 정보통신특별위원회 위원장)은 8일 국회 의원회관 제6간담회의실에서 “블록체인의 혁명, 암호화폐와 분리 대응 가능한가?”를 주제로 특별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상민 국회의원과 노웅래 국회의원 공동주최로 '블록체인 초강국의 길 아젠다 간담회'가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됐다.
<이상민 국회의원과 노웅래 국회의원 공동주최로 '블록체인 초강국의 길 아젠다 간담회'가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됐다.>

특별간담회는 노웅래위원장(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 공동으로 주최해 블록체인 관계자와 전문가, 언론인 등 50여명이 참석하였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한국핀테크연합회 홍준영 의장의 ‘블록체인의 초강국의 길 아젠다 3대전략’, 경희대학교 한호현교수가 ‘블록체인의 혁명, 암호화폐와 분리대응 전략’을 발표했다. 대한민국이 ‘블록체인 초강국을 이룩하기 위한 종합적 정책’와 블록체인 초 혁신 산업육성 생태계 조성을 위한 블록체인 하이웨이 의제도 논의됐다.

이상민의원은 “4차산업 핵심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산업이 우리나라 미래먹거리가 될 것임을 확신한다. 그러나 블록체인기술이 투기성 짙은 암호화폐와 관련이 있다는 부정적인 인식이 여전하다”며 “암호화폐와는 분리하여 순수한 블록체인 기술의 글로벌 리더쉽과 경쟁력 확보를 위한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 블록체인 산업 발전을 위한 제도적 뒷받침과 재정적 지원을 하는 ‘블록체인 기술과 산업 진흥법’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향선기자 hyangseon.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