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조, 홍영표 의원 인천 사무실 점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지엠의 법인분리 강행에 반대하며 투쟁에 나선 노조가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의 인천 부평 지역사무실을 점거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지역구 사무소 앞에서 규탄대회를 진행했다. (제공=한국지엠 노조)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지역구 사무소 앞에서 규탄대회를 진행했다. (제공=한국지엠 노조)>

8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에 따르면 한국지엠 노조는 이날 오후 홍 원내대표의 지역사무실 앞에서 규탄대회를 진행한 뒤 사무실 입구를 점거하고 농성 중이다.

한국지엠 노조는 수차례 홍 원내대표와의 면담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점거 농성에 들어가게 됐다고 말했다. 한국지엠 노조는 더불어민주당 당사와 홍 원내대표의 지역사무실 앞에서 집회나 1인시위를 진행하면서 홍 대표와의 면담을 요구해왔다.

한국지엠 노조 관계자는 “홍 원내대표가 한국지엠의 법인분리 발표 이후 이와 관련한 공식적인 발언을 단 한마디도 하지 않고 있다”면서 “한국지엠 용접공 출신인 홍 대표가 그때 그 사람이 맞는지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홍 원내대표와의 면담이 이뤄질 때까지 농성을 해산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조는 홍 원내대표가 한국지엠 부평 본사가 있는 인천시 부평구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만큼, 사측의 법인분리 강행에 대응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지엠의 전신인 대우자동차의 용접공으로 1983년 취업해 노동운동을 주도하기도 했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