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커피, 로봇카페 '비트'에 KT 인공지능 탑재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달콤커피, 로봇카페 '비트'에 KT 인공지능 탑재한다

결제전문기업 다날 커피프랜차이즈 전문점 달콤커피가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상용화한 로봇카페 '비트'에 KT 인공지능 서비스를 탑재한다. 음성인식 주문 등 더욱 새로워진 기능을 고객에게 선보인다.

달콤커피는 8일 분당 서현동 본사 대회의실에서 통신서비스 전문기업 KT와 기가지니 개발연동 및 도입에 따른 MOU를 체결했다. 차세대 비트 사업과 관련한 기술지원과 인프라를 활용하기로 했다.

현재 앱과 키오스크를 통해 주문을 받고 커피를 만들어 제공하던 비트가 앞으로는 빅테이터에 따라 선호하는 음료를 추천하고, 고객 말과 패턴을 분석해 주문과 제조, 보관하는 등 한단계 진화된 기능이 탑재될 전망이다.

지성원 달콤커피 대표는 “로봇카페 비트 인공지능 탑재는 물론 달콤커피 사업에도 KT 기가지니를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도입하겠다”며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춰 고객이 보다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전방위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채희 KT AI사업단장 상무는 “신개념 인공지능 로봇카페에서 새롭고 즐거운 경험을 드릴 수 있게 돼 기쁘다” 며 “KT AI기술은 산업계 다양한 분야에 적용돼 생활 속에서 더욱 편리하게 AI기술을 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