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우정 "우편 블록체인 기술 공동개발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중국·일본 우편 고위급회의가 11월8일 일본 도쿄에서 열렸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오른쪽부터), 쿠니오 타니가키 일본우정 부사장, 강 닝 중국우정 부사장이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한국·중국·일본 우편 고위급회의가 11월8일 일본 도쿄에서 열렸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오른쪽부터), 쿠니오 타니가키 일본우정 부사장, 강 닝 중국우정 부사장이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우정사업본부가 한〃중·일 우편고위급 회의에서 3국 간 협력 강화와 우편 신기술 도입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는 디지털화 진전에 따른 통상우편물 감소와 국제 우편물 발송 물량 감소 등 3국이 공통으로 겪는 우편 분야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핵심 주제로 △각국 우정 혁신사례를 공유 △전자상거래 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3개국 간 협력방안 △4차 산업혁명 시대 우편분야 생존 전략을 논의했다.

우정사업본부는 3개국 간 발송되는 우편물 배달 정보에 적용할 블록체인 기술 공동 개발을 제안해 협력을 이끌어낸 점을 대표 성과로 제시했다.

우정사업본부는 각국 대표와 우정분야 협력을 강화하는 양해각서(MOU)도 교환했다.

미래 우편서비스 혁신기술 정보를 공유하고 급성장하는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우편물량 확대와 우편물 신속한 통관을 위한 전담팀을 구성키로 합의했다. 후속 조치로 한국집배원을 일본에 파견하는 교환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우편고위급 회의를 통해 가시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며 “합의된 전략사업 추진을 토대로 국제우편 분야에서 3국 간 긴밀한 상호 협력을 통해 동반성장하도록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