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브이티브이 케이블과 업무제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창권 롯데카드 대표(왼쪽 네번째)와 황 응옥 후언 브이티브이 케이블(VTV Cab) 회장(왼쪽 다섯번째)이 양사간의 전략적 업무제휴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김창권 롯데카드 대표(왼쪽 네번째)와 황 응옥 후언 브이티브이 케이블(VTV Cab) 회장(왼쪽 다섯번째)이 양사간의 전략적 업무제휴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롯데카드(대표 김창권)는 9일 베트남 종합유선방송사인 '브이티브이 케이블(VTV Cab)'과 업무제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VTV Cab은 베트남 최대 국영 방송사인 '브이티브이'가 100% 지분을 소유한 자회사로 30개 HD 채널 포함 70개 아날로그 케이블 채널, 그리고 150개 SD디지털 채널을 보유한 종합유선방송이다.

롯데카드는 VTV Cab이 보유한 450만명 유료회원 대상으로 소비자대출 및 신용카드 영업, 제휴카드 개발, 수신료 할부금융 서비스 등 사업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체결식 이후 양사간 업무교류는 롯데카드 베트남 현지 법인인 '롯데 파이낸스 베트남'과 '여심 브이티브이 케이블'이 추진한다. 여심 브이티브이 케이블은 베트남 정부로부터 최초로 비디오 커머스 허가를 받은 스타트업 회사 여심(YEOSIM)과 VTV Cab의 합작 법인 회사다.

김창권 롯데카드 대표는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