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리니지2M' 늦어도 2분기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엔씨소프트 '리니지2M' 늦어도 2분기 출시

엔씨소프트가 '리니지2M'을 늦어도 내년 2분기에 출시한다. 프로젝트TL, A2를 비롯한 PC게임도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콘솔 그래픽, 인터페이스를 기반으로 PC와 콘솔에서 동시 플레이 할 수 있게 구현한다. 한국에서 2개 미국에서 2개 작품이 준비 중이다.

9일 윤재수 최고재무책임자(CFO)는 3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을 통해 “리니지M은 상반기에 출시할 예정으로 보수적으로 보면 2분기 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바일이 아닌 게임은 조작과 인터페이스, 그래픽 등 콘솔을 기반으로 한다”며 “확장된 형태로 개발 중이며 콘솔과 PC에서 모두 하는 형태로 준비한다”고 밝혔다.

리니지2M 외 '아이온2' '블레이드&소울2' 등은 내년 하반기 출시 준비를 완료한다. 다만 동시에 게임을 출시할 수 없는 만큼 시장 상황에 따라 출시 순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윤 CFO는 “시간과 공간 제약이 없는 모바일이야말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에 최적화된 플랫폼이라는 사실을 알았다”며 “당연하게 여겨왔던 모바일 한계를 벗어나 오픈월드에서 이용자가 각자 연대기를 쓸 수 있는 진정한 MMORPG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 시장 공략에도 힘을 준다. 엔씨소프트는 내년 해외 매출을 얼마나 올리느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각 지역별로 가장 높은 가치를 만들 수 있는 파트너나 자회사를 통해 해외 매출을 올린다는 전략이다.

윤 CFO는 “해외시장에서 얼마나 새로운 매출을 일으킬 수 있겠느냐, 얼마나 지속적으로 장악할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며 “각 지역에서 가장 높은 효과를 일으킬 수 있는 형태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정감사에서 김택진 대표가 언급했던 모바일게임 청소년 결제 한도 필요성도 언급했다. 다만 게임을 하는 사람 정보를 모르기 때문에 결제 담당 업체와 정보공유 필요성을 강조했다.

윤 CFO는 “청소년 결제한도가 있어야 하지만 단독으로 풀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엔씨소프트 게임 이용자 대부분은 성인이라 청소년 관련해서 매출 임팩트는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3분기 매출 4038억원, 영업이익 1390억원, 당기순이익 944억원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7%, 13%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33% 줄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44%, 영업이익은 58%, 당기순이익은 66% 감소했다.

모바일게임은 2165억원을 기록했다. 리니지 403억원, 리니지2 156억원, 아이온 164억원, 블레이드&소울 301억원, 길드워2 210억원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한국 2966억원, 북미·유럽 334억원, 일본 98억원, 대만 125억원이다. 로열티는 516억원이다.

모바일게임은 전분기 대비 3%, PC온라인 게임은 전분기 대비 1.5% 상승했다. 로열티 매출은 일회성 인센티브 효과가 제거되며 전분기 대비 44% 감소했다. 전년동기 대비로는 18% 성장했다.

엔씨소프트 '리니지2M' 늦어도 2분기 출시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