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경제투톱 교체 배경은...'포용국가·원팀·실행력·정책조율' 초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청와대는 9일 문재인 정부 경제투톱 교체 포인트로 '포용국가·원팀·실행력·정책조율 능력'을 꼽았다. 국회 예산안 심사가 한창인데도 김동연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동시 교체한 배경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인사 교체 배경에 대해 “특징적인 키워드라면 바로 포용국가, 원팀, 그리고 실행력 그리고 정책조율 능력 등 네 가지 정도”라며 “이 네 가지 점에서 앞으로 그분들의 활동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홍남기 신임 국무조정실장.
<홍남기 신임 국무조정실장.>

이번 인사는 문재인 정부의 철학 기조의 '연속성'을 이어가는데도 무게를 뒀다. 특히 홍남기 경제부총리 내정자는 정부 출범이후 70여차례 지속된 이낙연 총리의 대통령 주례보고에 배석해 왔다. 무엇보다 문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잘 이해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여기에 문통 초대 사회수석이었던 김수현 정책실장은 포용국가 설계자이다. 또 두 사람 모두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와 국무조정실에서 정책조정을 성공적으로 해왔다. '원팀'으로 호흡을 맞출 최적의 조합으로 판단했다.

역으로 '기존 경제라인으로는 더 이상 '원팀'을 유지하기 힘들었다고 판단된 것이냐'는 질문에 윤 수석은 “그런 측면이라기 보다는 지금은 우리 경제정책이나 포용국가 정책에 있어 어느때보다도 합심해서 목표달성할 수 있는 호흡이 필요하다”며 “서로 호흡을 잘 맞춰왔던 분들이 실행에도 훨씬 더 가속도있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현재 예산안이 국회에서 심의 중인 상황에 대해서는 “인사와 관련된 것에 대해 오래전부터 기사와 이야기가 돌기 시작했고, 신임 경제부총리 내정자는 청문회를 거쳐야 되기 때문에 청문회 까지는 상당한 시일 필요하다”며 “김동연 부총리가 인사청문회 끝날때까지 국회에서 예산처리 전력 다해주실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김수현 사회수석이 경제를 잘 모른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물론 전공상으로 그렇지만 김수혁 수석은 포용국가 설계자”라며 “경제는 어쨌든 야전사령탑으로써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께서 총괄하기 때문에 김수현 실장은 포용국가의 큰 그림을 그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