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첫 7인승 대형 SUV '팰리세이드' 출시한다...이달부터 사전계약 접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세종문화회관에 설치된 팰리세이드 대형 미디어 파사드 티저 광고.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세종문화회관에 설치된 팰리세이드 대형 미디어 파사드 티저 광고.>

현대자동차가 완전히 새롭게 개발한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팰리세이드(PALISADE)'를 이달 미국에서 열리는 'LA오토쇼'에서 처음으로 공개한다.

현대차는 새로 선보이는 대형 SUV(프로젝트명 LX2)의 차명을 '팰리세이드'로 확정하고 오는 28일(현지시각) LA오토쇼에서 공개한 뒤 이달 말부터 국내 고객을 위한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팰리세이드는 기존의 맥스크루즈와 베라크루즈의 계보를 잇는 싼타페 윗급 대형 SUV다. 구체적인 제원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7인승으로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기아차 '모하비'나 쌍용차 'G4 렉스턴'과 경쟁하게 된다.

디자인은 지난 6월 부산 모터쇼에서 공개된 SUV 콘셉트카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의 외형을 대부분 계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에 따르면 팰리세이드는 운전자 위주의 편의를 넘어 운전자를 포함한 모든 탑승객이 이동하는 동안 여유롭고 안락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도록 개발됐다.

운전석에서부터 3열 승객석에 이르기까지 모든 공간에 사용자 경험(UX)을 기반으로 개발한 디자인과 패키지, 안전·편의 기술을 적용했다.

특히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극대화하기 위해 상품 및 UX 기획자, 디자이너, 엔지니어들이 선행 개발 단계에서부터 주요시장 소비자 조사와 경쟁모델 테스트를 통해 실질적인 고객의 요구를 확인하고 대거 반영했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실내 디자인은 복잡한 요소를 배제하고 간결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방식으로 구성했으며, 운전자와 승객들의 실사용 공간을 고려해 동급 최대 수준의 공간성(헤드·레그룸)을 확보했다.

또한 고객이 레저·스포츠와 여행, 쇼핑 등을 위해 2∼3열 공간을 실용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조작을 간편화한 다양한 시트 베리에이션(변형) 기능과 동급 최대 수준의 적재공간을 갖췄다.

팰리세이드는 미국 캘리포니아 남부 해변 지역 '퍼시픽 팰리세이즈(Pacific Palisades)'에서 영감을 받아 지었다.

이 지역은 태평양이 내려다보이는 절벽 위에 위치한 고급 주택지구로, 세계적인 스타 건축가들이 디자인한 '미드 센추리 모던(실용성·간결함이 특징인 1940∼1960년대 주택건축 양식)형태의 저택들이 모여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퍼시픽 팰리세이즈는 온화한 해안 기후와 아름다운 태평양 풍경으로 인해 할리우드 스타 등 유명인들의 저택이 많은 지역”이라며 “팰리세이드가 추구하는 편안하고 여유로운 이동과 다양한 생활방식의 공간과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출시에 앞서 지난 6일부터 '당신만의 영역을 찾아서'라는 메시지를 담은 팰리세이드 티저 광고를 서울 세종문화회관과 서울 시내버스 정류장 40곳에서 진행 중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팰리세이드는 동급 최대 수준의 공간과 사용자 직관성을 강화한 안전·편의사양에 간편한 조작성까지 갖춰 고객들이 여유로운 삶을 즐기는 데 최적화됐다”고 말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