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美 연준, 11월 FOMC서 금리동결...12월 인상 시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8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연준은 이날까지 이틀간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개최한 후 성명을 통해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 금리는 2.00~2.25%로 유지됐다. 앞서 연준은 지난 9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

다만, 추후 점진적으로 금리를 올릴 것을 시사하며 '12월 인상설'에 무게를 실었다.

[국제]美 연준, 11월 FOMC서 금리동결...12월 인상 시사

연준은 성명에서 “위원회는 연방기금금리 목표 범위의 점진적인 추가 인상이 경제활동의 지속적인 확장과 노동시장 호조, 물가상승 목표 등과 부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미 금융시장은 연준이 오는 12월 한 차례 더 금리를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미 경제전문매체 마켓워치는 이번 회의 결과에 대해 “연준이 금리를 점진적으로 인상할 것이라는 신호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9월 FOMC 회의에서 다수의 위원이 12월 금리 인상을 전망했다.

만약 내달 금리를 올린다면 3, 6, 9월에 이어 올해 들어 4번째 금리 인상이 된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