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생체인증 시스템 도입 검토…보안 및 효율성 강화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회가 생체 인증 시스템을 도입한다. 현 출입증 대신 홍채 인식이나 지문 인식 등으로 보안과 효율성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내년도 예산 확보와 검토를 거쳐 2020년 도입이 예상된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11일 국회사무처에 따르면 국회는 국정감사 지적 사항인 국회 내 출입 보안성 강화와 업무 효율 향상을 위해 생체 인식 도입 검토를 시작했다.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은 지난 7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질의한 '국회 내 출입시스템 생체인식 도입'에 대해 “검토할 만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회사무처는 기획조정실과 경호기획관실 중심으로 생체 인식 도입을 위한 내부 검토에 착수했다. 국회사무처는 홍채·지문·손바닥·얼굴 등 바이오 인식 바탕으로 출입증 발급 과 관리비용을 절감하고, 보안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국회사무처 관계자는 “국회 내 출입 보안 강화 등을 위한 방안과 관련, 내부 검토를 하고 있다”면서 “아직 초기 단계여서 세부 추진 내용은 유관 부서와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내년도 예산에 보안시스템 강화 부문이 없기 때문에 실제 생체 인식 도입은 2020년에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현재 국회 본청과 의원회관, 도서관, 사무처 등 출입 시스템은 무선인식(RFID) 방식 카드로, 전자 개폐기를 이용한다. 이 방식은 카드를 습득하거나 대여할 경우 본인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는 보안 취약점이 제기됐다.

출입증 교체 비용도 적지 않다. 송희경의원실에 따르면 국회 의원회관과 사무처 공무원증 재발급 건수는 최근 5년 동안 7000건, 비용은 7000만원에 이른다.

국회사무처는 현재 720p에 불과한 국회 내 동영상 제공 화질을 1080p로 상향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서버 확장 등 비용·기술 부분을 검토, 국회 내 상임위 활동이나 본회의 등 동영상을 고화질로 전달할 계획이다. 장석춘 한국당 의원은 국회 내 제공 동영상 화질이 720p에 머물러 있다며 시대 발전에 국회가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