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원활한 수능 위해 24시간 상황관리·비상근무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행정안전부는 12일부터 15일 수능 종료 시까지 원활한 수능을 지원하기 위한 24시간 상황관리와 비상근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수능 100일을 앞둔 서울 중구 종로학원 본원.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수능 100일을 앞둔 서울 중구 종로학원 본원.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는 9일부터 수능안전관리TF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수능 이전까지 사전 안전관리와 재난대비태세 확립, 수능 안전관리 주간 상황관리를 실시한다.

TF는 교육부와 핫라인을 구축, 긴밀한 업무 협조를 통해 수능이 차질 없이 치러지도록 지원한다. 수능 당일 영어영역 듣기평가(13시 10분~13시 35분) 시간 대 시험장 주변 소음발생 최소화를 전국 지자체에 요청했다. 1190개 시험장 주변 안전 위험요소 제거와 예찰활동도 한다.

15일 수능 당일까지 기상예보 모니터링을 강화해 기상악화에 대비 중이다. 매일 아침 개최하는 일일 상황회의마다 수능 당일 기상상황을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사항을 검토한다.

수능 당일 기상 악화에 대비해 시험장 접근 우회도로를 확보하고 침수 방지를 위한 배수펌프장 가동을 준비하며 대설 대비 제설장비 확보 등 만반의 준비태세를 갖춘다.

지난해 사상 초유의 수능 연기를 초래 했던 지진발생에 대비, 행안부와 교육부 간 신속한 정보 공유 체계도 운영한다. 중대본 가동 준비, 중앙수습지원단 파견준비 등 초기대응 태세를 완비한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1년에 한 번 뿐인 수능을 위해 오랜 기간 마음 졸이며 노력한 전국 모든 수험생과 학부모님이 안심하고 수능을 치르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