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농업장관회의 공동선언문 채택...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 공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0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된 제3차 한중일 농업장관회의에 참석해 한창푸 중국 농업농촌부 장관, 요시카와 다카모리 일본 농림수산성 장관과 3국간 농업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왼쪽)과 한창푸 중국 농업농촌부 장관(가운데), 요시카와 타카모리 일본 농림수산성 장관이 공동선언문 채택후 악수했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왼쪽)과 한창푸 중국 농업농촌부 장관(가운데), 요시카와 타카모리 일본 농림수산성 장관이 공동선언문 채택후 악수했다.>

이 장관은 이번 한중일 농업장관회의를 통해 최근 중국 내 발생하고 있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역내 확산되지 않도록 3국간 협조를 당부했다. 또 각국이 당면한 주요 농정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농촌진흥 협력 확대를 위한 협력각서에 서명하고, 3국간 농업·농촌 개발 정책을 공유하기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을 마련하는 데 뜻을 같이했다.

향후 3국은 정기적으로 실무 협의를 갖고, 농업·농촌 발전경험, 농산물 안전성, 농촌 생태계 보전, 농촌문화 교류 분야에서 국제 워크숍 개최, 공동연구 추진 등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