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모과청' 만들어 이웃돕기 성금마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SDI 임직원들이 기흥 본사에서 자란 모과나무 열매를 수확하고 있다. (사진=삼성SDI)
<삼성SDI 임직원들이 기흥 본사에서 자란 모과나무 열매를 수확하고 있다. (사진=삼성SDI)>

삼성SDI 임직원이 사업장 내 모과나무 열매를 직접 수확해 만든 모과청으로 지역사회 불우이웃 겨울나기 성금을 마련한다.

삼성SDI는 지난주 경기도 용인시 기흥 본사에서 모과청 만들기 봉사 활동을 펼쳐 모과청 약 300병 만들었다고 11일 밝혔다.

삼성SDI 울산사업장과 기흥사업장 등에는 약 150여그루 모과 나무가 자라고 있다. 이곳에서 약 1500여개 모과를 수확했다. 이번에 만든 모과청은 약 2주간 숙성 기간을 거쳐 다음주 임직원들에게 판매한다. 회사는 임직원들이 구매한 금액에 매칭 그랜트 형태로 참여한다.

모과청 봉사활동에 참가해 모과 수확에서부터 채치기, 버무리기, 포장까지 함께한 조영원 삼성SDI 마케팅팀 대리는 “고용량 배터리를 만들듯이 한 병, 한 병에 꿀과 정성을 가득 담았다”며 “작은 봉사이지만 우리 이웃의 따뜻한 겨울나기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