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포드, 공공 클라우드 스토어 ‘씨앗’서 '클라우드 원격 백업서비스' 제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클라우드 전문기업 트리포드(대표 장민호)는 한국정보화진흥원(NIA) 공공 클라우드 서비스 전문 스토어 ‘씨앗’을 통해 클라우드 원격 백업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씨앗에 등록한 트리포드의 ‘클라우드 원격 백업 서비스’는 만약에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사고와 장애에 대비하기 위해 클라우드로 소산백업을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글로벌 백업 엔진 ‘아크로니스와 Veeam’을 사용해 데이터를 간편하게 백업하고 손쉽게 복구할 수 있다.

트리포드, 공공 클라우드 스토어 ‘씨앗’서 '클라우드 원격 백업서비스' 제공

트리포드는 클라우드스토어 씨앗 지난 10월 통계에서 클라우드서비스 제공 기업 중 3위를 차지하며 ‘클라우드 원격 백업 서비스’ 외에도 안정적이고 강력한 KT G-Cloud의 공공기관 확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트리포드 장민호 대표는 “클라우드스토어 씨앗을 통해 공공기관의 클라우드 수요 확대가 기대된다. 향후 공공기관들이 씨앗을 통해 전문성 높은 트리포드 클라우드 원격 백업 서비스를 편하고 효율적으로 이용하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트리포드는 클라우드 컨설팅부터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클라우드 운영 관리에 대한 전반적인 서비스를 다양한 산업군에 제공하고 있다.

이향선 전자신문인터넷기자 hyangseon.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