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국제 IoT 표준 주도권 거머쥔다...OCF 1.0 국제공식표준 인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韓, 국제 IoT 표준 주도권 거머쥔다...OCF 1.0 국제공식표준 인정

세계 사물인터넷(IoT) 표준에서 한국이 주도권을 잡게 됐다. 한국기업이 주도하는 OCF가 ISO/IEC JTC1 국제산업표준으로 공인받았다. IoT 국제산업표준 마련에 한국 산업계 의견이 적극 반영될 전망이다.

오픈커넥티비티재단(OCF)은 OCF 1.0 규격이 ISO/IEC JTC 1 국제산업표준으로 비준됐다고 28일 밝혔다. 사실표준 가운데 IoT 상호운용성 강화를 위한 국제공식표준으로 최초 인정 받은 최초 사례다. OCF 1.0은 코어, 시큐리티, 브릿징, 리소스타입, 스마트홈디바이스, 올조인 인터페이스 맵핑 등 총 6개 표준을 통합한 디바이스 간 통신 규격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국내 산업계로서는 국제표준에 의견을 반영할 수 있는 통로가 확보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ISO/IEC JTC1은 유엔 산하 ISO와 IEC 협력 그룹으로 세계 산업표준을 관장한다. 국제산업표준으로 비준되면 각국 산업표준으로 반영된다.

OCF는 삼성전자와 LG전자를 비롯한 국내 기업과 연구기관이 주도하고 있다. 국내기업 요구사항이 ISO/IEC 산업 표준 제정에 반영될 통로가 마련된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비준으로 한국 기업이 세계 IoT 표준에 의견을 적극 개진할 수 있게 됐다”면서 “OCF 특허는 무상으로 공개되는 만큼 국내 중소기업이 IoT 제품 상용화에 있어 로열티 부담 없이 OCF 연동 제품을 상용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OCF코리아포럼에서는 비준을 바탕으로 국가표준(KS) 부합화 표준 제정을 추진한다.

존 박 OCF 사무총장은 “국제표준화기구인 ISO/IEC에서 OCF 규격이 국제적으로 인정된 표준으로서 검증하고 승인해 매우 기쁘다”면서 “ISO/IEC 30118 국제적 보급과 OCF 인증기기로 지원되는 IoT 상호운용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