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스톤-한국전자문서산업협회, SW·ICT 산업 발전 위한 MOU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미경 (사)한국전자문서산업협회 회장(사진 두번째 왼쪽)과 신석규 와이즈스톤 회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했다.
<박미경 (사)한국전자문서산업협회 회장(사진 두번째 왼쪽)과 신석규 와이즈스톤 회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했다.>

KOLAS 국제공인시험기관 와이즈스톤(대표 이영석)은 한국전자문서산업협회(회장 박미경)와 전자문서 관련 소프트웨어(SW) 품질 향상 및 SW·ICT 산업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28일 밝혔다.

양사는 빅데이터·핀테크·클라우드 등 정보통신기술(ICT)과 융합으로 전자문서시스템이 기업 비즈니스 핵심으로 부상한 가운데 전자문서 관련 SW 품질과 안전성에 대한 업계 관심에 부응하고 국내 SW 품질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했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협회 소속 회원사 SW〃ICT 제품 품질 강화를 위한 노력 △협회 소속 회원사 SW〃ICT 제품 SW 시험성적서 발행 시 비용 할인 △전자문서 및 관련 SW 기술 동향과 사례 및 학술정보 공유 △양사가 주최하는 SW〃ICT 관련 세미나 및 각종 행사 참석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전자문서산업협회 회원사가 와이즈스톤 SW 시험성적서 발행 시 할인 혜택이 제공되는 등 실효성 있는 항목도 시행한다. KOLAS 인정 국제공인시험기관인 와이즈스톤이 발행하는 SW 시험성적서는 정부 R&D 과제 결과평가, 조달·일반 입찰 시 SW·시스템 품질평가,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품질평가 등 SW 품질평가가 필요한 모든 곳에 사용할 수 있다.

박미경 협회장은 “품질 인증을 통해 회원사 스스로 품질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전자문서 산업계는 국내업체 간 과도한 가격 경쟁을 지양하고 품질을 높여 글로벌 제품과 경쟁을 준비할 때”라고 강조했다.

신석규 와이즈스톤 회장은 “시너지 창출과 SW 품질 향상을 통한 제품 경쟁력을 강화해 세계 시장에서도 좋은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 한국전자문서산업협회와 지속 협력을 통해 국내 SW〃ICT 제품 품질 활동을 지원하고 우수한 SW가 산업 현장에서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