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엠엔소프트, 'ADAS' 솔루션 업체 네트라다인 손잡고 HD맵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전자지도 대표 기업인 현대엠엔소프트가 영상인식 기반 운전자 및 차량 안전에 중점 사업을 펼치고 있는 '네트라다인(Netradyne)'과 글로벌 파트너십을 맺고 차세대 자율주행차량을 위한 고정밀지도(HD맵)을 제작한다.

현대엠엔소프트는 지난 27일 영상인식 기반 운전자 및 차량 안전에 중점 사업을 펼치고 있는 네트라다인(Netradyne)과 글로벌 파트너십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아비네시 아그라왈(Avneesh Agrawal) 네트라다인 대표이사, 홍지수 현대엠엔소프트 대표이사. (제공=현대엠엔소프트)
(좌 ? 네트라다인 Avne
<현대엠엔소프트는 지난 27일 영상인식 기반 운전자 및 차량 안전에 중점 사업을 펼치고 있는 네트라다인(Netradyne)과 글로벌 파트너십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아비네시 아그라왈(Avneesh Agrawal) 네트라다인 대표이사, 홍지수 현대엠엔소프트 대표이사. (제공=현대엠엔소프트) (좌 ? 네트라다인 Avne>

현대엠엔소프트(대표 홍지수)는 지난 27일 서울 용산에 위치한 본사에서 홍지수 현대엠엔소프트 대표, 우병근 VI사업담당, 아비네시 아그라왈(Avneesh Agrawal) 네트라다인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고유 기술과 전문성을 토대로 미래 차량 기술을 선도하기 위한 고정밀지도(HD맵) 구축 기술 개발에 힘쓰기로 했다. 현대엠엔소프트는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정밀지도의 효율적인 업데이트를 위해 네트라다인의 영상 기반 도로 객체 인식 기술과 '드라이버아이(DriveriTM)'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네트라다인 드라이버아이는 전방추돌경고(FCW) 등 전통적인 ADAS 기능 외에 안전 운전·졸음 운전 모니터링 및 실시간 경고를 제공하는 차량 솔루션으로 북미 및 인도 지역의 물류 차량에 장착되고 있다. 동시에 노면 표지, 표지판, 신호등과 같은 고정된 도로 정보를 비롯하여 교통사고, 도로공사 등 수시로 변화하는 도로 위 상황을 즉각적으로 클라우드 서버로 업데이트한다.

현대엠엔소프트는 2011년부터 국내 최초로 정밀 지도 구축 차량을 활용해 정밀 지도 데이터 구축 및 관련 기술을 축적 중인 가운데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도로 상의 다이나믹한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인식, 업데이트 하는 솔루션을 추가 적용하여 정밀지도의 구축 및 실시간 업데이트를 위한 다양한 신기술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현대엠엔소프트 관계자는 “네트라다인의 ADAS 및 영상 기반 도로 객체 인식 기술과 현대엠엔소프트의 정밀지도 데이터 생성 기술이 결합되면 자율주행 시대의 정밀지도 최신성을 유지하는데 실용적이고 합리적인 접근방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