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웹사이트 광고만 봐도 감염...'선 랜섬웨어' 주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안랩, 웹사이트 광고만 봐도 감염...'선 랜섬웨어' 주의

안랩(대표 권치중)이 웹사이트 광고를 이용해 유포되는 '선(Seon) 랜섬웨어' 주의를 당부했다.

공격자는 특정 웹사이트 광고서버 취약점을 악용해 관리자 권한을 획득한 뒤, 사이트 내 광고에 악성 스크립트를 삽입했다. 사용자가 해당 웹사이트에 접속하면 광고에 삽입된 악성 스크립트가 자동으로 동작해, 악성코드 유포 도구 '그린플래시 선다운 익스플로잇 킷'이 실행된다.

'그린플래시 선다운 익스플로잇 킷'은 사용자 PC '어도비 플래시 플레이어' 버전을 체크해 구 버전 취약점이 확인되면 이를 악용해 랜섬웨어를 감염시킨다.

이번 랜섬웨어 감염사례는 국내 특정 뉴스 사이트 광고에서 발견됐다. 공격자가 국내 사용자를 타깃으로 삼은 것으로 추정된다.

'선 랜섬웨어'에 감염되면 사용자 파일이 암호화된다. 파일 확장자는 '.FIXT'로 바뀐다. 암호화 이후 'YOUR_FILES_ARE_ENCRYPTED.TXT'라는 이름 랜섬노트와 함께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요구한다.

현재 안랩 V3제품군은 해당 악성코드를 진단하고 있다.

박태환 안랩 ASEC대응팀장은 “이번 랜섬웨어는 향후 이력서나 정상 설치 파일로 위장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계속 유포될 가능성 높아 사용자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