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몬, 구미국가산단에 1200억원 투자 나노멤브레인 생산라인 증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나노멤브레인 전문기업 레몬(대표 김효규)이 구미국가산단4단지에 1200억원을 투자해 나노멤브레인 생산라인을 증설하기로 했다.

레몬은 3일 경상북도, 구미시와 이같은 내용을 담은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MOU체결식에는 김효규 레몬 대표이사,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세용 구미시장, 경북도투자유치특별위원, 이재환 톱텍 회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나노멤브레인 전문기업 레몬이 구미국가산단에 1200억원을 투자해 생산라인을 증설하기로 MOU를 맺었다. 사진은 레몬, 경상북도, 구미시, 관련기업 관계자들이 MOU를 교환한뒤 기념촬영한 모습.
<나노멤브레인 전문기업 레몬이 구미국가산단에 1200억원을 투자해 생산라인을 증설하기로 MOU를 맺었다. 사진은 레몬, 경상북도, 구미시, 관련기업 관계자들이 MOU를 교환한뒤 기념촬영한 모습.>

레몬은 내년 3월부터 오는 2020년 5월까지 자사가 보유한 구미국가산단4단지내 5500평 부지에 1200억원을 투자해 나노멤브레인 생산라인 3개동을 증설하기로 했다.

레몬은 이번 생산라인 증설로 오는 2021년 3000여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국내외 나노소재분야 선두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김효규 레몬 대표는 “2012년에 설립, 지난 5년간 500억원 연구개발자금을 투입, 나노멤브레인 생산기술과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이번 생산라인 증설로 글로벌 나노소재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레몬은 지난달 2일 미국 N사와 아웃도어용 기능성 나노멤브레인 독점공급 계약, 같은달 12일에는 글로벌 벤처캐피탈인 이스라엘 요즈마그룹과 MOU를 체결, 180억원을 투자받았다.

구미=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