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영리병원 개원 허가 이번주 결정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첫 영리병원 녹지국제병원 개원 허가 여부가 이번주 최종 결정될 전망이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3일 관계 공무원이 모인 자리에서 '녹지국제병원 개설 관련 총괄 검토회의'를 열고 “관련 내용을 금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원희룡 제주도지사.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원 지사를 비롯한 회의 참석자들은 신속한 결정으로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투자자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숙의형 공론화조사위원회의 권고를 존중해야 하지만 행정 신뢰성과 신인도, 좋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회복을 고려해 최종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결론을 내렸다.

원 지사는 “직접 이해당사자인 녹지국제병원과 토평동, 동홍동 주민들과 당장 만나고 청와대와 정부 측과도 긴밀한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녹지국제병원 숙의형 공론화조사위는 6개월 동안 설문조사와 공청회 등을 거친 끝에 지난 10월 초 개설 불허를 권고했다. 원 지사가 공론화조사위 권고사항을 근거로 병원 개설을 불허하면 병원을 설립한 녹지제주헬스케어타운유한회사가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할 전망이다.

녹지국제병원은 지난해까지 778억원을 투입, 서귀포 헬스케어타운에 47병상 규모 녹지국제병원을 준공했다. 의사 9명과 간호사 28명, 국제의료코디네이터 18명 등 총 134명을 채용해 개원 허가를 신청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