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큐리, 10기가 WiFi AP 개발…최고 1.7Gbps 속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머큐리가 개발한 10기가 와이파이 AP.
<머큐리가 개발한 10기가 와이파이 AP.>

머큐리(대표 임채병)가 10기가 와이파이 공유기(AP)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협력사 KT를 통해 신제품을 선보였다.

공유기는 최고 1.7Gbps 속도를 낸다. 광역 네트워크(WAN) 인터페이스는 2.5Gbps다. 최대 200개 단말기까지 동시 접속이 가능하다. 기존 가정용 기가 와이파이 웨이브2 모든 기능을 지원한다. 무선 속도는 최대 2배 빠르다.

신제품은 초고화질(UHD) 영화를 빠르게 내려받을 수 있다. UHD 1인 방송 시대를 앞당길 기술로 평가받는다.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콘텐츠도 끊김 없이 즐길 수 있다.

머큐리는 알뜰폰(MVNO) 기업 아이즈비전 종속 회사다. 통신장비를 제조, 판매한다. 국내 와이파이 기술 기반 유무선 공유기 시장에서 점유율 65%를 차지했다. 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에 제품을 공급한다.

임채병 머큐리 대표는 “대용량 트래픽을 처리할 수 있는 고성능 와이파이 공유기에 대한 수요가 높다”며 “현재 802.11ax 기반 차세대 와이파이 AP 개발에 나섰다”고 말했다.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