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4차 산업혁명, 파운드리 기술 진화가 핵심 역할 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승은 삼성전자 사장이 삼성 파운드리포럼 2018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 삼성전자>
<정승은 삼성전자 사장이 삼성 파운드리포럼 2018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4차 산업혁명 혁신을 위해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기술 향상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은승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장(사장)은 3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국제반도체소자학회(IEDM)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급증하는 데이터를 처리하기 위해서는 반도체 집적도를 높여 성능과 전력 효율을 지속 높여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극자외선(EUV) 노광기술, 스핀 주입형 자기저항 메모리(STT-MRAM) 등 첨단 파운드리 기술 진화가 중요하다”고 발표했다.

정 사장은 이날 '4차 산업혁명과 파운드리'를 주제로 기조 연설했다. IEDM은 국제반도체기술학회(ISSCC), 초고밀도 집적회로학회(VLSI)와 함께 세계 3대 반도체 학회로 꼽힌다.

정 사장은 “자율주행 자동차, 스마트홈 등 새로운 아이디어를 실제로 구현하려면 높은 수준의 반도체 기술이 필요하다”면서 “향후 파운드리 사업은 반도체를 위탁 제조하는 기존 역할을 강화할 뿐 아니라 고객 요청에 따라 디자인 서비스부터 패키지·테스트까지 협력을 확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사장은 업계 기술 트렌드와 더불어 GAA(Gate-All-Around) 트랜지스터 구조를 적용한 3나노 공정 등 삼성전자 최근 연구 성과도 함께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3나노 공정 성능 검증을 마치고 기술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정 사장은 “최근 반도체 업계 다양한 기술 성과는 장비와 재료 분야 협력 없이는 불가능했다”면서 “앞으로도 업계, 연구소, 학계의 경계 없는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삼성 파운드리 포럼'과 삼성전자 파운드리 에코시스템(SAFE, Samsung Advanced Foundry Ecosystem) 등으로 글로벌 고객·파트너와 협력해 첨단 공정 생태계를 강화하고 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