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철 KAIST 총장, "부당 송금 의혹 억울...도리어 칭찬받을 성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성철 KAIST 총장이 해외 연구기관 부당 송금을 비롯해 자신을 겨냥한 각종 의혹에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내 연구자의 연구 확대를 위한 것으로, 적법한 절차를 거쳐 송금이 이뤄졌다고 피력했다.

신 총장은 4일 오후 KAIST 본관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총장 재임 시 미국 로렌스버클리 국립연구소(LBNL) 국제 공동 연구를 둘러싼 갖가지 의혹에 적극 반박했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4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최근 자신을 둘러싼 부당 송금, 이면계약 등 의혹에 적극 반박했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4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최근 자신을 둘러싼 부당 송금, 이면계약 등 의혹에 적극 반박했다.>

신 총장은 LBNL의 첨단 엑스레이 현미경 센터인 'XM-1'의 장비 사용 권한을 제공받는 국제 공동연구 협약을 맺고도 거액의 추가 현금을 지원토록 해 이면계약·부당송금 의혹을 받고 있다. 총 지급액은 200만달러에 이른다.

이 밖에 자신의 제자 임 모 LBNL 박사를 둘러싼 인사 개입 의혹도 받고 있다.

신 총장은 LBNL에 대한 송금이 선한 의도에서 적법하게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국제 공동연구 초기에 얼마 되지 않은 장비 활용 권한(빔 타임 권한)을 전체의 50%까지 확대하기 위해 돈을 지불했다고 밝혔다. 연간 장비 운영비의 약 12%를 지불하고 절반의 권한을 얻는 '유리한 조건'이라는 입장도 덧붙였다.

신 총장은 “DGIST 내 XM-1 활용을 확대하고 국내 연구자가 더 많이 첨단 장비를 활용할 수 있도록 돈을 지불한 것”이라면서 “적법한 절차를 걸쳐 송금했다. KAIST, 울산과학기술원(UNIST), 고려대,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연구진도 그 덕분에 장비를 활용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런 일부 운영비 부담이 세계 연구계에 통용되는 관례이며, LBNL이 먼저 요구했다는 말도 덧붙였다. 인사 의혹에 대해서는 “양심에 부끄럽지 않게 살아왔다”며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신 총장은 이번 사안이 단순한 개인의 문제가 아닌 국가 전반의 대학 자율권 문제라고 피력했다. 정부의 과도한 감사와 개입으로 대학의 연구 자율성이 피해를 본다는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신 총장을 업무상 횡령과 배임 등 혐의로 고발했다. KAIST 이사회에 직무정지도 요청했다. KAIST 이사회는 오는 14일 해당 건을 논의할 예정이다.

신 총장은 “DGIST가 세계 수준 연구소와 유리한 조건으로 공동연구를 진행하는데 이해할 수 없는 일로 발목을 잡혔다”면서 “앞으로 누가 앞장서서 나가려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신 총장은 이사회 결정사항과 관련해 “이사회에 신뢰가 있으면 당연히 결정을 받아들여야 한다”면서도 “판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