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렌즈게임즈, 카카오VX 각각 40억원 투자 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게임즈 개발 전문 자회사 프렌즈게임즈는 제3자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한국투자파트너스(한투파)가 운용 중인 '한국투자 Ace투자조합' 등 11개 조합에서 4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4일 밝혔다.

카카오VX도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비티씨아이제1호2018사모투자합자회사'와 한투파가 운용 중인 '한국투자 Ace투자조합' 등 11개 조합에서 각각 20억원씩, 총 40억원을 배정했다.

카카오게임즈는 확보한 자금을 자회사 성장을 위한 내적 역량과 개발 전문성 강화를 위한 운영 자금으로 활용한다.

올해 2월 출범한 프렌즈게임즈는 지난 4월과 8월 두 차례 총 180억원 외부 투자를 받은 데 이어 금일 40억원 추가 투자로, 연간 총 22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

10월 말 출시된 프렌즈게임즈 '프렌즈레이싱'은 서비스 한 달간 양대 마켓 인기 순위 1, 2위를 유지했다.

현재 게임 이용자 350만 명을 넘어서는 등 국내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로 프렌즈게임들의 성공 가능성을 높였다. '카카오프렌즈'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다양한 장르 캐주얼 게임을 개발 중이다.

카카오게임즈 자회사 카카오VX도 지난 10월과 금일 두 차례에 걸쳐 총 8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프렌즈게임즈, 카카오VX 각각 40억원 투자 유치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