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삼천리·알톤과 손잡고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모빌리티는 삼천리자전거, 알톤스포츠와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새해 1분기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단거리 이동 수요를 해결하는 새로운 교통 인프라를 구축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삼천리자전거와 알톤스포츠 전기 자전거를 활용해 내년 1분기 중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하반기에는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한다. 현재 시범운영 지역 선정을 위해 지자체와 협의 중이다.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가 출시되면 단거리 이동 수요가 해소될 전망이다. 사용자들은 대중교통이 닿지 않는 단거리 목적지로 이동하거나,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을 타기 위한 이동 구간에서 이동 수단에 제약을 받는 경우가 많았다.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가 도입되면 목적지에 상관없이 중·단거리 이용이 용이하다.

전기 모터를 탑재한 PAS(Pedal Assist System) 방식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원하는 시간만큼 사용이 가능해 이동 편의성을 증가시킨다. 원하는 이동 구간, 시간에 관계없이 이용할 수 있기에 도시의 공원, 천변을 즐기는 레포츠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를 통해 전기 자전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자전거 도로 운행법 요건에 부합되는 전기 자전거에 한해 서비스할 계획이다. 전기 자전거 배터리 충전, 주요 지역 재배치, 자전거 주차 등 제반 사항에 대해서는 각 지자체와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자전거 대표 기업과 힘을 모아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시작, 국내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을 함께 만들어 간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둔다”고 말했다.

(좌) 카카오모빌리티 정주환 대표 / (우) 알톤스포츠 김신성 대표. 사진 카카오모빌리티
<(좌) 카카오모빌리티 정주환 대표 / (우) 알톤스포츠 김신성 대표. 사진 카카오모빌리티>
(좌) 카카오모빌리티 정주환 대표 / (우) 삼천리자전거 신동호 대표.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좌) 카카오모빌리티 정주환 대표 / (우) 삼천리자전거 신동호 대표. 사진=카카오모빌리티>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