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최고 권위 AI 콘퍼런스 닙스에서 AI 성과 공개 '주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닙스(NeurIPS) 2018' 에서 인공지능(AI) 연구 성과를 공개했다고 5일 밝혔다.

닙스는 인공지능·딥러닝 분야 세계 최고 권위 콘퍼런스다. 캘리포니아 공과대학교와 벨 연구소가 공동 주최하는 머신러닝 분야 학회다.

네이버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닙스 제출 논문 중 상위 3%에게 부여되는 '스포트라이트(Spotlight)'세션에 채택됐다.

이상우 네이버 클로바AI 연구원이 제출한 '목적 지향 대화에 있어 질문자가 상대방의 마음을 이해하고 예측하여 효과적으로 질문해 클로바 성능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기술'인 AQM(Answerer in Questioner's Mind) 논문이 주목 받았다.

현장에서 진행된 시각언어모델링 워크숍에서는 클로바AI팀(이상우, 양소희, 유재준, 하정우) 논문 'Large-Scale Answerer in Questioner's Mind for Visual Dialog Question Generation'이 채택됐다. 해당 논문은 기존 AQM 적용 범위를 극대화 한 AQM+ 기술을 담았다.

네이버는 “올해 진행된 글로벌 주요 학회에서 네이버 연구원들이 제출한 다양한 논문들이 잇따라 채택되며 글로벌 AI 기술 업계에서의 위상이 더욱 높아지고 있음을 실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라인, 네이버랩스유럽과 함께, 한국 기업 중 유일하게 정규 세션 이전에 엑스포 워크숍을 개최했다.

'자비스를 뛰어넘어:인공지능 비서부터 생활환경지능까지'라는 주제로 진행된 해당 워크숍에서 AI 기술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문자인식(OCR), 음성인식, 컴퓨터 비전, 자연어 처리 등 네이버-라인 AI 플랫폼 클로바와 네이버랩스 유럽 AI 기술을 공개했다.

김성훈 네이버 클로바 리더는 “앞으로도 네이버는 미래 실제 생활에 활용될 수 있는 AI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와 투자를 확대해나갈 것”이라 말했다.

네이버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닙스(NeurIPS) 2018 에서 인공지능(AI) 연구 성과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닙스 현장에서 참석자들이 네이버 세션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네이버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닙스(NeurIPS) 2018 에서 인공지능(AI) 연구 성과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닙스 현장에서 참석자들이 네이버 세션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