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中 주요 IT기업에 공산당 조직 강화…고액연봉으로 모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의 대표적인 인터넷 기업들이 고액 연봉을 제시하며 사내 공산당 조직의 건설과 운영을 책임질 사람을 찾는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5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 최대의 차량공유 서비스기업인 디디추싱은 최근 구직사이트 '리에핀'에 사내 당 조직을 운영할 적임자를 구한다는 내용의 광고를 내걸었다.

공산당 위원회의 지침에 따라 사내 활동을 계획하고 책임지는 일을 맡게 될 이 직책에는 24만위안(약 3900만원)에서 최대 48만위안(약 7800만 원)에 달하는 고액의 연봉이 제시됐다.

여기에는 공산당원으로서 최소 2년 이상 정부 업무를 담당한 경험이 있는 학사학위 이상 소지자가 지원할 수 있다. 정부나 대기업에서 일한 경력이 있으면 우대를 받는다.

중국 최대 검색포털업체 바이두는 이보다 더 높은 연봉인 56만 위안(약 9100만 원)을 제시하며 당 조직 건설과 그 활동을 책임질 간부를 구한다는 공고를 내걸었다.

시진핑 국가주석이 외국 기업을 포함해 일정 규모 이상의 모든 기업에 당 조직 건설을 확대할 것을 지시한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시 주석은 2012년 말 집권 후 민간기업 등으로 공산당 조직을 적극적으로 확장하려는 노력을 펼쳤으며, 그 결과 중국 내 전체 민간기업의 68%, 외국인 투자기업의 70%에 당 조직이 설치됐다.

중국 상법은 공산당원이 3명 이상인 기업에 당 조직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는데, 지금껏 형식적인 조항으로 남아있던 이 법규가 최근 전면적으로 적용되고 있다.

지난 9월 중국 공산당 지도부인 정치국은 “당 기층조직의 건설은 전통적인 분야뿐 아니라 새로운 분야로 확장돼야 한다”고 발표해 이러한 당 조직 건설에 속도가 붙을 것을 시사했다.

일부에서는 미국과의 무역전쟁과 함께 날로 심각해지는 경기 둔화로 정부의 정책 노선이 비판받는 상황에서, 중국 공산당이 당 조직의 확장을 통해 사회 장악력을 강화하려 한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최근 중국 경제 중심지인 광둥성에서는 인터넷 기업들에 당 조직을 강화하라는 '지침'이 내려오기도 했다.

하지만 이러한 당 조직 확장 노력은 중국에 진출한 외국 기업의 반발을 불러 무역 갈등의 소지를 낳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주중국 독일상공회의소는 “중국 공산당이 사내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려 한다는 독일 기업들의 보고가 잇따르고 있다”며 “외국 기업에 영향을 미치려는 이러한 시도가 계속된다면 독일 기업들이 철수하거나 투자를 철회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