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佛 생고뱅과 바이오의약품 원부자재 공급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4일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에서 김태한 대표(왼쪽)와 로홍기욤 생고뱅 최고경영자(CEO)가 싱글유즈 원부자재 공급계약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촬영했다.
<4일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에서 김태한 대표(왼쪽)와 로홍기욤 생고뱅 최고경영자(CEO)가 싱글유즈 원부자재 공급계약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촬영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 김태한)는 프랑스 생고뱅과 싱글유즈 원부자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싱글유즈 원부자재는 바이오의약품 생산, 개발에 사용되는 1회성 플라스틱 부품 등을 뜻한다. 생고뱅은 삼성바이오로직스에 튜빙, 필터, 호스 등 바이오의약품 싱글유즈 원부자재를 최대 160여 종까지 공급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소량 생산 제품은 싱글유즈 원부자재를 사용했다. 원부자재를 해외 공장에서 공급받다 보니 수입, 통관을 거치느라 시간이 오래 걸렸다. 이번 계약으로 싱글 유즈 원부자재 국내 공급이 가능해져 조달 기간을 4개월에서 1개월로 단축될 것으로 기대한다.

생고뱅은 매출 408억 유로, 임직원 17만9000명인 글로벌 기업이다. 9월 인천경제청과 송도에 연면적 1만3000㎡규모 하이테크 바이오프로세스 제품 제조시설 건립을 위한 토지매매계약을 체결했다. 2020년 공장 완공을 목표로 한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