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캐나다, 美정부 요구로 멍완저우 화웨이 CFO 체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글로벌 최고재무책임자(CFO)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글로벌 최고재무책임자(CFO)>

캐나다 정부가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글로벌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체포했다. 중국 정부는 강력하게 항의하며 즉각 석방을 요구했다.

5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멍완저우 CFO는 화웨이가 이란에 대한 미국의 거래 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벤쿠버에서 체포됐다. 그는 미국에 인도될 계획이다.

멍 CFO는 화웨이를 설립한 런정페이 회장 딸이며 화웨이 이사회에서 공동 부이사장을 맡고 있다.

이언 매클라우드 캐나다 법무부 대변인은 “멍완저우는 1일 밴쿠버에서 체포됐다”며 “미국이 인도를 요구하는 인물이며 보석 심리일은 금요일(7일)로 잡혀 있다”고 밝혔다.

매클라우드 대변인은 “보도 금지가 발효된 만큼 추가적 내용은 제공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중국 정부는 즉각 반발했다. 주캐나다 중국 대사관은 “캐나다 법률을 전혀 어기지 않았음에도 (캐나다가) 미국의 요청에 따라 중국의 시민을 체포한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는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행위로, 중국은 확고한 반대 입장을 표명하며 강력 항의한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중국 정부는 “중국은 미국과 캐나다에 엄중하게 항의했다”며 “(양국이) 즉각 잘못을 시정하고 멍 완저우 개인의 자유를 회복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화웨이는 성명을 통해 “회사는 멍 부회장 혐의에 대해 파악하고 있지 않으며 이에 대한 정보를 거의 받지 못했다”며 “캐나다와 미국 사법당국이 공정한 결론에 도달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화웨이는 “UN, 미국, 유럽의 모든 법규를 지키고 있다”며 이란에 제품을 판매한 사실에 대해 반박했다.

4월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 정부가 화웨이가 이란 제재를 위반한 혐의를 포착,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