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RI 40년사, 2018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 '우수 사사'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빛나는 전기 KERI 40년사
<빛나는 전기 KERI 40년사>

한국전기연구원(KERI·원장 최규하)이 발간한 '빛나는 전기(傳記) KERI 40년사'가 6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 시상식에서 출판물 부문 '우수 사사'상을 받았다.

KERI 40년사는 1977년 연구원 설립 배경에서 정착과 성장 과정을 당시 사진과 증언을 엮어 설명한, KERI 40년 성장 기록물이다.

2년간의 제작 기간에 15회 이상 편찬위원회의와 제작 회의, 수십 차례의 원고 수정과 교정을 거쳤다. 편집위원과 제작진은 전임 원장을 포함해 전·현직 동문을 직접 찾아 인터뷰하고, 보다 많은 자료를 수집해 KERI의 정확하고 생생한 역사를 담아냈다.

최규하 원장은 “40년 동안 대한민국 전기기술 발전을 이끌어 온 KERI의 역할과 존재가치를 알리고, 국민과 소통해 온 성과를 인정받은 상”이라며 “단순히 기관의 역사를 기록한 것이 아닌, 향후 정부 출연연과 우리나라 전기기술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나침반 역할을 할 것”이라 말했다.

창원=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