벅스, 구글플레이 2018 올해를 빛낸 엔터테인먼트 앱 부문 우수상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NHN벅스는 자사 음악포털 벅스가 구글플레이 올해를 빛낸 엔터테인먼트 앱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벅스는 한 해동안 꾸준하게 새로운 기술을 적용하고, 기능을 향상시켰다. 감성적인 UI 디자인과 음악 듣기에 최적화 된 UX로 사랑 받았다.

벅스가 2009년부터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음질' 역시 호평을 얻었다. 현재 벅스는 국내 최다인 1000만곡 FLAC 고음질 음원을 보유했다. 2월부터는 국내 음원 업체 중 처음으로 'AAC 256kbps 이상' 음질 서비스를 시작했다.

벅스는 6월 4000만곡 음원을 확보하며 국내 최다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손꼽히는 방대한 음원을 보유했다. 빅데이터 기반 큐레이션 서비스 '뮤직4U'를 활용하면 수많은 음원을 개인 별 취향에 맞게 감상할 수 있다.

구글 홈, 구글 홈 미니, 안드로이드 웨어, 크롬캐스트, 안드로이드 오토 등 다양한 플랫폼에 연동하며 이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벅스 관계자는 “음악의 본질을 깊이 이해하며 다양한 기술 및 서비스를 개발해 온 노력이 수상으로 이어진 것 같아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회원 분들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음악 듣기 환경을 향상시키며 국내 음악 시장을 선도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벅스가 5일 성수동 S-Factory에서 열린 구글플레이 시상식에서 2018 올해를 빛낸 엔터테인먼트 앱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NHN벅스 김일봉 팀장(우측부터 두번째)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벅스
<벅스가 5일 성수동 S-Factory에서 열린 구글플레이 시상식에서 2018 올해를 빛낸 엔터테인먼트 앱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NHN벅스 김일봉 팀장(우측부터 두번째)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벅스>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