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2018년 여가친화기업'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C녹십자, '2018년 여가친화기업' 선정

GC녹십자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관하는 '2018년 여가친화기업'에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여가친화기업 인증 사업은 매년 임직원들이 일과 삶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도록 모범적인 여가활동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기업을 선정해 지원하는 제도다. 교육 프로그램 내용과 임직원 만족도 등이 주요 평가 대상이다. 올해는 GC녹십자를 비롯해 총 39개 업체가 선정됐다.

GC녹십자는 PC온·오프제 등 근무시간 준수와 시차출퇴근제 등을 도입해 유연한 근무 환경조성에 힘써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체육문화센터와 도서관, 여성 전용 휴게실 등 여가지원시설과 사내·외 교육 프록램 및 사내 동아리 운영 등 여가활동 지원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된 GC녹십자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문화예술프로그램 관련 지원을 받게 된다.

남기준 GC HRM팀장은 “임직원 삶의 만족은 곧 회사 만족도와 업무 능률 향상으로 이어진다”며 “앞으로도 일과 삶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전사 차원에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