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밀알복지재단에 성금 3000만원 전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윤정 현대해상 CCO 상무(오른쪽)와 장량 밀알복지재단 사무처장이 성금 전달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했다.
<박윤정 현대해상 CCO 상무(오른쪽)와 장량 밀알복지재단 사무처장이 성금 전달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했다.>

현대해상은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수서동에 위치한 밀알복지재단에서 장애 아동 치료비 3000만원을 전달했다고 6일 밝혔다.

치료비는 임직원 급여 일정액을 기부해 조성한 '드림플러스기금'으로 마련한 것이다.

현대해상은 한 해 동안 모은 기금으로 소아암과 장애로 치료받는 저소득층 아동·청소년 치료비와 수술비를 지원한다.

박윤정 현대해상 CCO 상무는 “현대해상 임직원들의 정성 어린 나눔이 장애로 치료받는 환아의 재활치료에 보탬이 되고, 그 가족들에게도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