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민선7기 일자리 정책.‥'공익적 일자리·정책 마켓'에 방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민선7기 경기도가 공공·공익적 민간 일자리 창출 등 맞춤형 일자리창출 정책을 통해 약 44만8000개 일자리를 창출에 나선다. 특히 도와 시군의 수평적 협치시스템으로 '일자리 정책 마켓' 등 일자리 행정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 이목이 집중된다.

박덕순 경기도 노동일자리정책관이 6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선7기 새로운 경기 일자리창출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박덕순 경기도 노동일자리정책관이 6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선7기 새로운 경기 일자리창출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박덕순 정책관은 이날 회견장에서 “이번 종합계획은 최근 주력산업 고용창출력 저하 및 자영업 부진에 따른 고용충격을 덜어줄 맞춤형 일자리를 발굴·추진하는데 중점을 뒀다”며 “작은 영역이라도 세부적으로 나눠 여러 분야에서 이삭줍기식 일자리 발굴을 추진함으로써 작지만 다수에게 이득이 되며 안전·공정·정의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공공·공익적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계획에 따르면, 도는 '더 좋은 일자리 많은 새로운 경기'라는 비전 아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공익적 일자리 창출 △미래를 준비하는 혁신 일자리생태계 구축 △시군과 함께 만드는 일자리 정책마켓을 새로운 일자리 창출 전략으로 확정했다.

이에 따라 공공 및 공익적 민간 일자리 창출, 미래 일자리 창출, 애로처리 통한 일자리 창출, 미스매치 해소, 일자리 창출 위한 공공인프라 조성, 도시재정비 통한 일자리 창출 등 세부 6대 분야를 정했다.

도는 이 같은 6대 분야에 맞춰 67개 중점추진과제와 540개 실국자체 과제 등 607개 과제를 추진, 민선 7기 동안 약 44만8000개 일자리를 창출해 내겠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민선7기 경기도 일자리창출 종합계획'의 성공을 위해 도는 종합 컨트롤 역할을 할 '새로운 경기 일자리 대책본부'를 구축·운영하기로 했다.

대책본부는 행정2부지사를 단장, 경제노동실장을 부단장으로 하며, 일자리사업 관련 실국장과 도 공공기관 대표 등이 구성원으로 참여하게 된다.

대책본부는 정기 또는 수시회의를 열어 일자리 창출에 효과적인 신규 과제를 각 실국·공공기관 등과 협의를 통해 발굴하고, 일자리 정책과제 추진 상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논의하는 역할을 맡는다.

도는 일자리 정책의 효율적 수행과 효과 극대화 차원에서 일자리 행정에도 새로운 변화를 꾀한다. 이를 위해 도와 31개 시군 일자리업무부서가 일자리 분야 정책 협의·거래 시스템인 '일자리 정책 마켓'을 운영하기로 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