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2020년 도쿄올림픽 앞두고 日서 OLED TV 대세화 '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디스플레이가 일본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시장 확대를 꾀한다. 평판 디스플레이 본고장인 일본에서 OLED 기술력을 알리며 차별화를 강조하고 나섰다.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 부회장)는 지난 6일 일본 마쿠하리 멧세에서 열린 '제28회 파인테크 재팬(Finetech Japan)'에서 여상덕 고문이 'OLED, 미래 디스플레이의 꿈이 여기에'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OLED 기술과 특징, 회사 전략 등을 소개했다.

여상덕 LG디스플레이 고문이 지난 6일 일본 평판 디스플레이 전문 전시회 파인테크 재팬에서 기조연설을 했다. (사진=LG디스플레이)
<여상덕 LG디스플레이 고문이 지난 6일 일본 평판 디스플레이 전문 전시회 파인테크 재팬에서 기조연설을 했다. (사진=LG디스플레이)>

여 고문은 “일본에서 OLED TV는 2000달러 이상 하이엔드 TV 시장의 69%를 점유했고 OLED 고객사 15개 중 LG전자를 비롯해 소니, 파나소닉, 도시바, 후나이 등 일본 업체가 대거 포함됐다”며 “일본에서는 OLED TV가 대세”라고 말했다.

또 “OLED는 픽셀 하나하나를 콘트롤할 수 있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 넓은 시야각, 무한대 명암비 등 최고의 화질을 구현하며 빠른 응답속도로 스포츠 방송 시청에 최적”이라며 “2020년 도쿄올림픽은 OLED TV로 즐겨라”라고 강조했다.

일본 소비자는 하이테크와 화질을 중시하는 경향이 있다. 이런 소비자의 특성 때문에 평판 디스플레이 본고장으로 평가받는다. 일본 공영방송사 NHK는 2020년 도쿄올림픽을 세계 최초 8K로 중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세계 최초 8K OLED 디스플레이를 개발한 LG디스플레이와 협력하고 있다.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