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다256, 루니버스 첫 프로젝트 공개...키인사이드·야놀자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두나무 블록체인 연구소 '람다(Lambda)256'이 '루니버스'로 개발되는 첫 프로젝트를 7일 공개했다.

람다256, 루니버스 첫 프로젝트 공개...키인사이드·야놀자 '맞손'

루니버스는 블록체인, 토큰, 보약 취약점 진단, 운영, 유틸리티 총 5개 서비스를 API 형태로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사람도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디앱, DApp)을 개발할 수 있다.

람다256은 기업형 블록체인 전문 개발사 키인사이드와 협력, 여행레저 기업과 사용자를 위한 여가 관련 통합 리워드 플랫폼을 구축한다.

여행과 레저 영역에서 사용자의 행동 반경이 겹치는 서비스 마일리지를 통합하고, 공동 마케팅을 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항공권, 자동차, 숙박을 예약하고, 음식을 먹고, 레포츠를 즐기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얼라이언스 플랫폼에 담아낸다.

첫 멤버로는 국내 1위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참여한다. 추후 블록체인을 활용, 마일리지 확장성 및 여행, 레저·액티비티 등 여가활동을 저렴하고 편리하게 이용 가능한 생태계 조성에 동참한다.

조정민 키인사이드 대표는 “서로 다른 기업이 마일리지를 통합하고, 시너지를 얻을 수 있는 플랫폼을 구성하는 것은 구축 비용과 신뢰, 합의 방식을 도출해내기 힘들어 그 적용이 극히 제한됐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블록체인이 비즈니스 영역에서 어떻게 기능한지를 보여주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