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9000억원 감액한 469조5751억원 예산안 통과...법인세, 수소차 육성법 등 법안도 의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8일 새벽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정부 편성 예산안(470조5016억원)보다 9260억원 순감된 469조5751억원이 의결됐다. 올해 428조8339억원보다 41조원 가량 늘었다.

국회, 9000억원 감액한 469조5751억원 예산안 통과...법인세, 수소차 육성법 등 법안도 의결

국회는 제적 299명 중 212명이 참석해 찬성 168명, 반대 29명, 기권 1명으로 내년도 예산안을 의결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야3당은 선거구제 개편 등을 요구하며 표결에 불참했다.

예산안 중 일반지방행정 예산이 1조3580억원 감액되면서 가장 많이 삭감됐다. 사회복지 예산과 외교통일 예산이 각각 1조2200억원, 140억원 감액됐다.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은 증가했다. 교통 및 물류 예산 1조1000억원, 국토 및 지역개발 항목 1000억원이 증액됐다.

관심을 모은 남북협력기금은 1조1005억원에서 1조1063억원으로 증액됐다. 통일부 남북협력기금 전출 예산은 2000억원에서 1000억원으로 삭감됐다.

일자리 예산은 △청년내일채움공제 220억원 △청년구직활동지원금 440억원 △취업성공패키지 지원 400억원 △청년추가고용장려금 400억원이 삭감됐다. 다만 부대의견을 달아 관련 사업비 부족 시 기금운용계획변경 또는 예비비 등을 통해 해당 소요를 지원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19건의 예산부수법안과 2019년도 기금운용계획안, 2019년도 임자형 민자사업(BTL) 한도액안, 2017회계연도 결산 등도 처리했다.

법인세 개정을 통해 중소기업의 접대비 기본한도금액을 1800만원에서 2400만원으로 상향했다. 또 지주회사의 자회사에 대한 지분율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해당 지주회사 지분율이 50% 초과 80% 이하(상장회사는 30% 초과 40% 이하)인 자회사로부터 수령하는 수입배당금액의 익금불산입률을 80%에서 90%로 상향 조정했다.

새만금특별법과 수소차 육성법 등 민생법안 190건과 결의안 등 총 200여건의 법안도 처리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안에 대한 비준동의안은 통과했다. 정부는 필요한 국내절차를 마친 만큼 내년 1월 1일 개정안이 공식 발효될 수 있도록 미국과 협의하겠다는 계획이다.

반면 '유치원 3법(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은 양당의 입장차로 처리가 무산됐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