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새해 예산 7조6934억원 확정…전년보다 12.2% 늘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8일 국회 본회의에서 '2019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이 의결됨에 따라 새해 예산이 7조6934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본예산(6조8558억원)보다 12.2% 늘어난 것이다.

지난 9월 정부안 제출 이후 국회 심의를 통해 43개 사업 1097억원이 증액됐고, 22개 사업 871억원이 감액돼 226억원이 순증됐다.

분야별로는 13대 주력수출 제품 기술개발 등에 전년보다 336억원 증액된 6747억원, 수소산업에 전년대비 4배 이상인 390억원으로 지원을 대폭 늘린다. 인력양성 1212억원, 규제 샌드박스 제도 운영 29억원, 산업단지 개선 및 스마트화 5218억원 등 혁신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예산도 증액 편성됐다.

산업부는 신재생에너지보급·금융지원을 통해 에너지 전환을 지속 추진한다. 또 에너지바우처·전기설비안전점검 등 복지·안전 예산과 미래형 스마트그리드 등 에너지 신산업 예산도 늘어났다. 생에너지 3020 계획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신재생 보급·금융지원 사업은 전년대비 40% 이상을 늘린 5240억원이 편성됐다.

유망 신산업 수출고도화 지원(4014억원), 보호무역주의 확대에 대비한 글로벌 통상분쟁 대응(308억원), 신남방·신북방 등 신흥시장과의 전략적 경제협력 가속화를 위한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분야 투자도 확대한다.

지역경제 활성화 예산(4862억원)도 대폭 늘었다. 지방 이전, 신증설 투자와 국내복귀 기업에 대한 보조금 지원, 혁신도시 중심 혁신클러스터 활성화 지원 등을 늘린다. 또 산업·고용위기지역과 업종 단기 충격을 완화하고, 기업유치·대체보완산업 육성을 위한 투자도 확대한다.

산업부는 새해 곧바로 예산집행이 가능하도록 사업계획 수립 등 집행 준비를 철저히 할 계획이다. 예산 및 자금 배정을 계획대로 실시해 산업이 빠른 시간 안에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