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6일까지 경기지역화폐 BI 도민 여론조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기도가 10일부터 16일까지 7일간 경기지역화폐 '얼굴'인 '경기지역화폐 브랜드이미지(BI)' 선정에 대한 도민 여론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경기지역화폐 정체성을 확립하고, 31개 시군을 아우를 수 있는 통일성·일관성·개방성을 갖춘 브랜드이미지(BI) 선정에 도민 선호를 반영하기 위해 추진된다.

이를 위해 도는 A안, B안, C안 등 3가지의 경기지역화폐 브랜드이미지 시안을 사전 제작했다.

경기도, 16일까지 경기지역화폐 BI 도민 여론조사

'A안'은 경기지역화폐(Gyeonggi Money) 영문 이니셜인 G와 M을 활용, 새로운 경기도에 선물이 되어 화합과 발전을 도모하라는 의미에서 리본 형태로 꾸민 것이 특징이다.

경기도, 16일까지 경기지역화폐 BI 도민 여론조사

'B안'은 경기도 영문 이니셜인 G를 활용, 지역상권, 도민 행복지수, 상생하는 지역을 함께 아우르는 클립과 클로버 형태로 이미지를 꾸몄다.

경기도, 16일까지 경기지역화폐 BI 도민 여론조사

'C안'은 경기도 한글 초성인 'ㄱ'을 모티브로 삼았으며, 반으로 접힌 지폐 형태 사각 폴리곤으로 도내 각 시군을 상징화해 조화로운 경기도를 느낄 수 있도록 구성됐다.

브랜드이미지 선정에 참여하길 희망하는 도민은 조사기간 내에 경기도 온라인 여론조사 홈페이지에 접속, 3가지 안 중 선호하는 이미지를 선택하면 된다.

도는 여론조사를 통해 수렴된 도민 선호도와, 정책브랜드 분야 전문가 자문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종 브랜드이미지를 확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최종 확정된 경기지역화폐 브랜드이미지는 각종 홍보물 제작 시 활용되며, 이와 관련한 브랜드 매뉴얼을 올 연말까지 시·군에 배포해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조태훈 경기도 소상인과장은 “경기도 전역에 통일된 브랜드이미지를 확산해 경기지역화폐에 대한 정체성과 가치 확립에 노력할 것”이라며 “경기지역화폐 성공적 도입을 위해 도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